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리스 美대사 "비핵화까지는 北제재…밝은미래 제공 노력"

송고시간2019-02-14 10: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최종현학술원 출범기념 한미중 컨퍼런스 기조연설

14일 연설하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14일 연설하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

(서울=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는 14일 "북한이 비핵화를 할 때까지는 대북 제재가 유지될 것이라는 점에 미국과 한국 정부는 완전히 동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서울 고등교육재단에서 열린 최종현학술원 출범기념 한미중 컨퍼런스 기조연설에서 이같이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지난해 남북미 간 진행된 다양한 접촉을 거론하며 "2월 말에는 하노이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열리게 될 것"이라며 "정말 흥미로운 시기라고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해리스 대사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에 손을 내밀어 기초적 작업을 하는 등 많은 노력을 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지난해부터 이어진 남북 군사 합의나 초소·지뢰 철거, 개성 연락사무소 설치 등을 성과로 거론했다.

해리스 대사는 "이런 환경에서 한미도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 우리는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라는 공동 목표를 갖고 있다"면서 "이것은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약속한 것과 같다"고 강조했다.

해리스 대사는 이와 함께 "중국의 도움이 중요했다. 중국의 도움이 있어서 (북핵 협상에) 진전이 가능했다"며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우리는 한국과 다른 여러 동맹과 협력해 밝고 번영한 미래를 북한에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해리스 대사는 이날 기조연설을 시작하면서는 "신문에 있는 것을 믿지 말라"면서 "저는 그 어느 때보다 한미동맹에 헌신하고 있고, 한미관계는 어느 때보다 깊고 넓다"고 강조했다.

해리스 대사의 이런 언급은 최근 타결된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협상 등에 있어 한미 간 이견이 불거졌고, 그 과정에서 해리스 대사가 청와대 등을 방문해 한국 정부를 강하게 압박했다는 등의 보도를 의식한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hapyr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