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고창=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도의회는 14일 "5·18 민주화운동의 숭고한 정신과 역사를 부정하고 모독하며 훼손한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을 즉각 제명하라"고 밝혔다.

전북도의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5·18 민주화운동은 자유와 정의의 투쟁으로, 군사 쿠데타세력에 의해 무고하게 희생된 분들의 역사임과 동시에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상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도의회는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에게 "5.·18 희생자들과 국민 앞에 백배사죄하라"고 요구한 뒤 국회에는 이들을 윤리위원회에 제소하고 제명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지도부는 소속 의원들의 반민주적 망언에 대해 책임지고 해당 의원들을 출당 조치하라"고 말했다.

성명서에는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무소속 의원 등 39명 전원이 이름을 올렸다.

고창군의회도 이날 성명을 내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망언은 5·18 희생자들의 거룩한 민주항쟁을 무참히 짓밟는 용서받을 수 없는 범죄"라며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5·18 민주화운동은 역사적으로, 법적으로 판단이 끝났고 (이를 토대로) 국가기념일로 지정됐다"면서 "국민들이 이룩한 민주항쟁의 정신을 훼손하고 역사적 진실을 왜곡하는 시도"라고 지적했다.

doin10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