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종합주방용품기업 삼광글라스㈜는 신한은행과 20억원 규모의 자기주식취득 신탁계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계약 목적은 주식 거래 활성화와 주가 안정, 주주가치 제고이며 계약 기간은 6개월로 오는 8월 12일까지다.

삼광글라스는 주주가치 극대화와 주가 안정화를 목표로 군장에너지 상장과 인천 한익부지 매각 등을 추진하고 있다.

이복영 회장은 "자사주 매입은 책임경영은 물론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대내외에 공표하는 의미"라고 말했다.

삼광글라스는 유리병·캔과 유리 밀폐 용기 브랜드 '글라스락'을 제조·판매하는 기업으로 관계 회사로는 이테크건설과 군장에너지 등이 있다.

noma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