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한직업' 독주 계속…누적 관객 1천342만명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새 개봉작들의 공습에도 '극한직업'의 독주는 계속됐다.

14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전날 개봉한 '증인'은 관객 8만1천455명을 불러모으며 2위에 안착했다. 누적 관객 수는 11만7천480명.

이 영화는 한 변호사가 자신의 출세가 걸린 살인사건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를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았다. 정우성이 변호사 순호를, 김향기가 자폐 소녀 지우를 연기했다.

같은 날 개봉한 코미디 영화 '기묘한 가족'은 4만2천739명을 동원하며 4위에 올랐다.

총 관객 수는 5만7천361명이다. 평화로운 시골에 사는 한 가족 앞에 좀비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다. 정재영, 엄지원, 김남길, 이수경 등이 출연했다.

같은 날 개봉한 애니메이션 '신밧드와 마법 양탄자'는 3천56명을 동원하며 8위에 올랐다. 신작이 잇달아 개봉했는데도 '극한직업'은 독보적인 선두를 지켰다.

이날 '극한직업'은 관객 17만2천90명을 추가하며 누적 관객 수 1천342만3천409명을 기록했다. 스크린 수도 '극한직업'이 1천193개로 '증인'(884개), '기묘한 가족'(625개)보다 압도적으로 많았다.

'뺑반'은 전날 1만1천793명을 추가하며 세 계단 하락했다. 누적 관객 수는 180만2천601명이다.

dylee@yna.co.kr

'아바타' 추월한' 극한직업'…1천400만 명 눈앞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