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방송광고 줄고 모바일광고는 21.2% 급성장

송고시간2019-02-14 11: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고산업, 모바일 주도로 3.9% 성장한 16조4천133억

문체부 광고산업통계조사…케이블TV, 지상파 첫 추월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국내 광고산업이 모바일광고 급성장에 힘입어 성장세를 지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문화체육관광부가 공개한 '2018년 광고산업통계조사'에 따르면, 2017년 기준 국내 광고산업 규모(광고사업체 취급액 기준)는 16조4천133억원으로 전년보다 3.9% 증가했다. 앞서 2016년은 15조7천952억원을 기록했다.

광고산업 취급액 가운데 매체광고비(방송·인쇄매체·인터넷 및 옥외)가 10조5천122억원으로 전체 광고산업의 64.0%를 차지했으며, 매체 외 서비스 취급액(브랜드컨설팅·마케팅 조사·광고물 인쇄 및 광고 제작 등)은 5조9천11억원(36.0%)으로 조사됐다.

2018년 광고산업통계조사
2018년 광고산업통계조사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부문별로 보면 매체광고비 가운데 모바일이 1조4천735억원으로 전년(1조2천154억원)보다 21.2% 증가해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전체 매체광고비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1.6%에서 14.0%로 높아졌다.

반면 여타 온라인은 2조1천671억원으로 4.4% 감소했다.

모바일과 온라인을 포함한 전체 인터넷 광고는 3조6천406억원으로 4.5% 늘었다. 덕분에 인터넷 광고 비중이 34.6% 높아지면서 방송(36.0%)과의 격차를 1.4%포인트로 좁혔다.

방송 광고는 3조7천827억원으로 전년(3조7천903억원)보다 0.2% 줄었다.

방송 가운데 케이블TV가 1조7천49억원으로 3.4% 증가해 지상파TV를 처음 추월했다. 지상파TV는 1조6천522억원으로 6.1% 감소했다.

간접광고(PPL)는 1천108억원으로 전년(837억원)보다 32.5% 증가했으며, 지상파TV(604억원)가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인쇄 광고는 1조1천662억원으로 전년(1조2천758억원)보다 8.6% 감소했다. 신문은 8천807억원으로 1.5% 늘어난 반면 잡지가 2천855억원으로 30.1% 급감했다.

2018년 광고산업통계조사
2018년 광고산업통계조사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매체 외 서비스 취급액은 광고전문서비스업이 3조1천535억원이 53.4%를 차지했으며, 광고 제작은 2조102억원(34.1%)를 기록했다.

광고사업체 수는 7천234개, 종사자 수는 6만5천159명이었다.

고용 형태로 보면 정규직이 6만2천27명(95.2%), 비정규직이 3천132명(4.8%)으로 파악됐다. 2017년 광고산업 신규 채용 인원은 8천215명으로 전년(7천540명)보다 늘었다.

이번 조사는 2017년 한 해 동안 광고대행업, 광고제작업, 광고전문서비스업, 인쇄업, 온라인 광고대행업, 옥외광고업 중 한 가지 이상 광고 사업을 한 전국 1천700개 표본 사업체를 상대로 지난해 8~10월 실시했다. 보고서는 문체부 누리집(www.mcst.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2018년 광고산업통계조사
2018년 광고산업통계조사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abullapi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