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왕 사죄' 문의장 발언에 '무례' 말한 日 외무상이 아주 무례"
"문의장 발언 극히 상식적…일본 정치인들 자중자애하길"

(서울=연합뉴스) 김여솔 기자 = 한일의원연맹 회장인 더불어민주당 강창일 의원은 14일 문희상 국회의장의 '일왕의 위안부 문제 사죄' 필요 발언을 두고 "무례하다"고 말한 고노 다로(河野太郞) 외무상에 대해 "(외무상이) 거꾸로 아주 무례한 발언을 했다"고 밝혔다.

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같이 밝힌 데 이어 "어디 남의 나라 입법부 수장, 국회의장에게 '무례'라는 용어를 쓸 수 있냐"며 "실례를 범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문 의장의 '일왕 사죄' 발언에 대해서는 "극히 상식적인 얘기"라며 덧붙였다.

강 의원은 또한 일본 정치권이 문 의장의 발언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데 대해 "내부의 모순과 갈등을 밖으로 돌려 자기 내부의 문제를 해결하는 아주 치졸한 정치"라고 했다.

그는 "한일관계가 좋아야 한다"며 "일본 정치인들은 긴 안목으로 자중자애해 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앞서 문 의장은 지난 8일 블룸버그통신 인터뷰에서 아키히토(明仁) 일왕을 '전쟁범죄 주범의 아들'이라고 칭하면서 "일본을 대표하는 총리나 곧 퇴위하는 일왕의 한마디면 된다. 고령 위안부의 손을 잡고 진정 미안했다고 말하면 그것으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된다"고 말한 바 있다.

so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