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軍, 합참의장 부대시찰관련 北비난에 "대비태세 점검…문제없다"

송고시간2019-02-14 11: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방부 대변인, 국방TV 방송사고 관련 "재발방지위해 노력"

브리핑하는 최현수 대변인 2019.1.4
브리핑하는 최현수 대변인 2019.1.4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국방부는 14일 북한이 박한기 합참의장의 설 연휴 맞이 야전부대 방문을 비난한 것에 대해 대비태세 점검 차원의 방문으로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우리 군 수뇌부의 부대 방문 등을 비난하는 것에 대한 입장을 묻자 "(군 수뇌부의 부대 방문은) 대비태세 점검 차원에서 일상적으로 또 정기적으로 이루어지는 사안"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특별한 문제는 없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한기 합참의장은 지난 2일 공군 1전투비행단과 해군 3함대사령부 그리고 육군 31사단을 차례로 방문해 군사대비태세를 점검하고, 설 연휴에도 임무를 수행 중인 장병들을 격려했다.

이와 관련,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3일 '겨레의 지향에 배치되는 군사적 움직임'이라는 제목의 정세해설 기사에서 박 의장이 설 연휴 부대 방문 때 '전방위 군사대비태세' 완비를 주문했다고 거론하며 "대화와 평화의 시대적 흐름에 역행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최 대변인은 '북한이 지금 동계훈련 중인데 9·19 군사합의를 위반하는 행동을 한 것이 있느냐'는 질문에 "그런 소식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최 대변인은 지난 12일 국방TV의 한 뉴스 프로그램이 기술적인 문제로 방영되지 않은 것과 관련 "재발 방지를 위해 여러 방안에 대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방TV는 국방홍보원이 운영하는 군 매체 중 하나다.

hoj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