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생명 1천141억원 순손실…손보도 고전

(서울=연합뉴스) 한혜원 기자 = NH농협금융지주가 농협은행 실적 성장에 힘입어 작년에 지주 출범 이후 최대 순이익을 달성했다.

농협금융은 작년 순이익이 1조2천189억원으로 전년(8천598억원)보다 41.8%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농협금융이 농협중앙회에 납부하는 농업지원사업비 3천858억원과 사회공헌비 1천억원을 제외하고 거둔 성과다.

농협금융은 작년에 부실채권 충당금은 많이 감소하고 이자와 수수료이익 등 영업이익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작년 누적 신용손실충당금은 7천355억원으로 전년 대비 22.1% 줄었다. 이자이익은 7조9천104억원으로 전년보다 9.9% 늘었고 수수료이익은 1조789억원으로 4.5% 증가했다.

12월 말 그룹 전체 고정이하여신비율(NPL)은 0.91%로 9월 말보다 0.04%포인트 개선됐다.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97.27%로 9월 말보다 9.98%포인트 올랐다.

계열사 가운데 은행과 증권이 실적 성장을 이끌었다.

농협은행의 작년 순이익은 1조2천226억원으로 전년보다 87.5% 뛰었다. 2012년 은행 출범 후 처음으로 연간 순이익 1조원을 돌파했다.

4분기 은행 순이자마진(NIM)은 1.92%로 3분기보다 0.02%포인트 상승했다.

연간 누적 NIM은 1.89%로 전년보다 0.12%포인트 올랐다.

12월 말 기준 은행 NPL은 0.89%로 9월 말보다 0.05%포인트 개선됐고,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93.67%로 3개월 전보다 7.62%포인트 올랐다.

NH투자증권[005940]의 연간 순이익은 3천609억원으로 전년보다 3.1% 늘었다.

해외 채권투자 손실로 고전하던 농협생명은 1천141억원 순손실을 냈다.

농협손해보험 순이익은 20억원으로 전년(265억원)의 13분의 1로 쪼그라들었다.

아문디자산운용 순이익은 166억원으로 전년(135억원)보다 23.0% 증가했다.

농협캐피탈은 470억원으로 33.1%, 저축은행은 128억원으로 33.3% 각각 늘었다.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은 "올해는 세계 경제 불확실성과 내수·수출 동반 부진으로 국내 경제의 하방압력이 심화할 것"이라며 "실행력 높은 리스크관리 체계를 구축하고 리스크지표 분석을 고도화하겠다"고 밝혔다.

hye1@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