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통일부는 14일 3·1절 100주년 기념 남북공동행사를 규모 있게 치르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라고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3·1절이 약 2주 남았지만, 우리측의 제안에 대해 아직 북측의 구체적인 답이 온 게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남북 정상이 지난해 9월 3차 정상회담에서 3·1운동 100주년을 공동으로 기념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정부는 지난해 12월부터 몇 차례에 걸쳐 장소와 규모 등이 담긴 계획안을 북측에 건넨 바 있다.

이 당국자는 이어 "현재 정부 입장에서는 실현 가능하고 내실 있게 할 수 있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당초 음악회 및 축하공연 개최,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 남북 주요 역사유적지 상호 방문, 남북 공동 학술회의 및 특별전시회 등을 남북 공동행사로 염두에 뒀지만, 이 가운데 일부만 할 수밖에 없게 됐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공동행사의 불발이나 일정 변경 등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금 말하기 적절치 않다"며 선을 그었다.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남측 소장인 천해성 통일부 차관은 15일 연락사무소에서 열리는 소장회의를 통해 공동행사와 관련한 북측의 의향을 재차 타진할 계획이다.

anfou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