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이강원(59·사법연수원 15기) 부산고등법원장과 정용달(58·사법연수원 17기) 부산지법원장이 14일 취임식을 열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이 원장은 취임사에서 "사법부를 향한 외부 시선은 냉혹하고 심각한 상황"이라며 "하지만 국민에게 부여받은 책무와 도리를 굳건히 하고 정의롭고 공정한 분쟁 해결로 국민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장은 수원지법 성남지원에서 판사 생활을 시작해 법원행정처 송무심의관,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 창원지법원장 등을 역임했다.

같은 시각 취임식을 연 정 원장은 "중요한 시기에 막중한 임무를 맡게 돼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재판 속도와 처리에만 매달리지 않고 재판의 질적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지법에서 법복을 입은 정 원장은 대구지법과 대구고법을 오가며 부장판사, 수석부장판사를 지냈다.

win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