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기 준비상황 점검…초등학교 예비소집 불참학생 전수조사 중

(서울=연합뉴스) 황희경 기자 = 정부가 신학기 개학을 앞두고 다음 달 전국 학교 급식소와 식재료 공급업체를 합동 점검한다.

정부는 또 초등학교 예비소집에 불참한 학생을 전수조사하고 있으며 올해 3월부터 국공립유치원 학급과 초등돌봄교실을 추가로 운영할 계획이다.

정부는 14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조정점검회의를 열어 신학기 대비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교육부는 올해 초 초등학교 예비소집에 불참한 아동에 대해 개학 때까지 가정방문과 경찰 수사 등으로 소재와 안전을 확인하고 있으며 21일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개학 이후 미취학·무단결석 학생도 확인·관리할 방침이다.

교육부는 또 지난해 석면 잔재물 검출로 일부 학교에서 개학이 연기됐던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겨울방학 중 석면 해체·제거 공사가 진행된 학교에 보다 엄격한 절차를 적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겨울방학 중 전국 936개 학교에서 석면 해체·제거 공사가 진행됐다.

학교 식중독 예방을 위해 다음달 4∼12일에는 전국 학교급식소 6천여곳과 식재료 공급업체 2천여곳에 대해 관계부처 합동점검을 한다.

교육부는 교육 공공성 강화를 위해 3월부터 국공립유치원 692개 학급(1만4천여명 수용)과 초등돌봄교실 1천218교실을 추가 운영한다. 9월 이후에는 국공립유치원 388개 학급과 초등돌봄교실 약 200실을 추가 증설할 계획이다.

3월부터는 원아수 200명 이상 사립유치원에 국가관리회계시스템(에듀파인) 사용이 의무화함에 따라 사용 실태를 점검한다.

교육부는 "신학기 준비에 부족한 부분이 없는지 다시 한번 꼼꼼히 점검해 학생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원활한 교육과정 운영에 소홀함이 없도록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zitron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