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14일 오전 10시 36분께 청주시 서원구 남이면 건설자재 생산업체에서 러시아 국적의 근로자 A(61)씨가 2.8t 무게의 콘크리트 자재에 깔려 숨졌다.

이 업체는 교량용 콘크리트 자재 등을 생산하는 곳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대형 자재를 옮기던 중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업체 관계자 등을 상대로 사고 경위와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jeonc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