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훈 카이스트 교수, 바른사회시민회의 세미나서 주장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국내에서 원자력발전에 따른 사고 위험은 충분히 관리가 가능한 것으로, 대체 발전의 온실가스 배출 등을 고려했을 때 정부가 탈(脫)원전 정책을 멈춰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정용훈 한국과학기술원(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교수는 14일 오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바른사회시민회의가 주최한 탈원전 정책 평가 세미나에 앞서 배포된 자료에서 이렇게 주장했다.

정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일어날 수 있는 원자력 사고의 위험을 고려할 때 안전을 위해 탈원전을 해야 할 이유는 전혀 없다"며 "일본 후쿠시마 사고 당시 방사능 때문에 사망한 사람은 하나도 없었고, 앞으로도 그럴 리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게다가 설계가 다른 우리나라 원전에서는 후쿠시마와 같은 방사성 물질 누출은 있을 수 없다"며 "우리나라에서 가능한 원전사고 위험은 낮은 수준으로, 안전은 관리하면 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정 교수는 또한, "원자력을 석탄이나 가스로 대체할 경우 초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이 증가한다"며 "현 수준 혹은 그 이상의 적정 수준에서 원자력을 유지하면서 석탄과 가스발전을 줄여가는 것이 안전과 건강, 환경을 위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soh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