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예약 시작…"독창적인 MMORPG 만들겠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넥슨이 올해 상반기 최대 기대작으로 꼽히는 '트라하'를 내놓으며 본격적인 신작 출시 행보에 나섰다.

넥슨은 14일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신작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트라하 미디어 쇼케이스를 열고 4월 18일 정식 출시한다고 밝혔다.

모아이게임즈가 개발한 이 게임은 언리얼 엔진4를 기반으로 PC 온라인 수준의 그래픽과 독창적인 경험이 특징이라고 넥슨 측은 설명했다.

유저가 퀘스트로 정해진 동선을 따라가는 방식을 탈피해 유저마다 원하는 지역에서 원하는 미션을 수행해 새로운 스토리를 구성할 수 있게 했다.

전투 상황에 따라 자유롭게 클래스를 전환할 수 있다.

방대한 콘텐츠와 고화질 그래픽을 담아 최소 아이폰6S, 갤럭시S7 이상에서 게임을 플레이할 수 있다.

영화 '어벤저스'에서 토르로 활약한 할리우드 배우 크리스 햄스워스가 홍보모델을 맡았다. 넥슨은 '보고도 믿지 못할 것이다'라는 슬로건 하에 게임 마케팅을 대대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넥슨 박재민 모바일사업본부장은 "트라하는 독창적인 IP(지식재산권)를 바탕으로 고화질 그래픽과 차별화한 콘텐츠를 통해 최고 수준의 플레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넥슨은 이날 트라하 사전 예약을 시작했다. 게임 정보와 사전 예약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사전예약 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srcha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