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시간 단축·최저임금 인상 보완 방안 마련 중"

(서울=연합뉴스) 이영재 기자 =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14일 구직자들을 만나 올해 들어서도 고용 사정이 개선되지 않고 있는 데 대해 미안한 마음을 표시했다.

이 장관은 이날 구직자들이 모인 서울서부고용센터의 실업급여 수급 설명회장을 찾아 취업자 증가 폭이 1만9천명에 그친 1월 고용 동향을 언급하고 "고용 사정이 좋지 못한 데 대해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경기침체, 생산가능인구 감소 등 다양한 요인이 복합적으로 얽혀 있다고 하더라도 고용 사정이 좋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일자리 정책을 총괄하는 장관으로서 마음이 무겁다"고 털어놨다.

그는 "현장에서 구직활동을 하는 분들의 말씀을 듣고 정부가 도와드릴 수 있는 방안이 무엇인지 더 고민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부연했다.

이 장관은 "올 한 해 정부는 일자리 문제가 해결되도록 전력을 다할 것이며 구직자들이 하루라도 빨리 노동시장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정부는 금년도 일자리 예산을 역대 최고 수준으로 편성하는 등 일자리 문제 해결을 위해 가용한 모든 자원을 활용하고 있다"며 청년구직활동지원금을 비롯한 일자리 사업을 소개했다.

또 "지난해 이뤄졌던 근로시간 단축과 최저임금 인상도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가면서 보완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장관이 이날 방문한 실업급여 수급 설명회장에는 구직자 약 150명이 참석했다. 실업급여 수급자가 되려면 고용센터에서 하는 수급 설명회에 참석하고 구직활동 등을 한 뒤 실업자 인정을 받아야 한다.

노동부는 최근 실업자 인정에 필요한 의무 구직활동을 4주 2회에서 1회로 줄이는 등 실업급여 지급 절차를 간소화하고 재취업 지원 서비스를 강화했다.

ljglor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