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연합뉴스) 홍현기 기자 = 14일 오전 10시 5분께 경기도 김포시 대곶면 한 도로에서 A(45·남)씨가 모는 레미콘 차량이 갓길에서 작업 중이던 B(55·여)씨를 치었다.

이 사고로 B씨가 머리 등을 크게 다쳐 그 자리에서 숨졌다.

B씨는 사고 당시 도로 갓길에서 영업용 차량에 스티커를 붙이는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편도 3차로 도로의 1차로에서 앞서 달리던 차량이 급정거하자 사고를 피하기 위해 핸들을 오른쪽으로 급하게 돌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고 작업 중인 사람을 보지 못한 이유 등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h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