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검찰이 채용 비리 혐의로 부산항운노조를 전격 압수수색을 했다.

부산지검 특수부(박승대 부장검사)는 14일 오전 부산항여객터미널 부산항운노조 사무실과 신선대 지부, 노조 관련자 자택 등 10여 곳을 대상으로 동시 압수수색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검찰은 압수수색과 함께 일부 피의자를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항운노조가 조직적으로 채용 비리를 저지른 혐의를 포착해 내사를 벌여왔다.

win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