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박원순 "3·1 운동에서 미투까지 여성이 저항주체"

송고시간2019-02-14 14:3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19 서울시 여성 리더 신년회'…"여성의 역사로 미래 만들겠다"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박원순 서울시장은 14일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이 100년 전 3·1 운동의 정신을 계승한 것이라고 말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2019 서울시 여성 리더 신년회'에 참석해 "많은 여성이 저항 주체로서 독립운동(3·1 운동)에 참여했고 오늘날의 대한민국이 있게 됐다"며 그 정신은 1987년 민주화 운동, 2016∼2017년 촛불집회, 지금도 지속되고 있는 미투 운동으로 이어져 오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우리 사회는 나라를 지키고 만들어 온 수많은 여성을 제대로 기억하지 않았다"며 "여성의 기억으로 역사를 만들고, 여성의 역사로 미래를 만드는 서울시장이 되겠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서울여성플라자 2층 성평등도서관에 설치된 '서울시 성 평등 아카이브'의 정식 론칭을 선언했다. 아카이브는 우리 사회 성 평등을 견인한 인물과 사건의 기록을 보관한다.

그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성별 임금 격차 문제를 해결하는 데 도전해보려고 한다"며 "임금 격차 실태를 파악하고 대안을 마련할 차별조사관과 성별 임금 격차개선위원회를 설치해 '성 평등 임금 공시제'를 도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bangh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