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연합뉴스) 이덕기 기자 = 인권운동연대 등 지역 인권단체 관계자 20여명은 14일 대구교도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HIV) 감염 재소자에 대한 인권유린을 사죄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교도관들이 HIV에 감염된 재소자들을 일반 재소자들과 분리해서 관리하고 감염 사실을 다른 재소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는 등 감염인들의 인권을 수시로 침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감염 사실이 노출된 피해자들이 법무부, 교정본부 등에 진정서를 내고 이감 조치를 요구했지만 묵살당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인적사항과 감염 사실이 노출된 일부 재소자들은 심각한 우울증과 자살 충동까지 호소하고 있다"면서 인권침해 중단과 사죄 등을 요구했다.

duc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