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서울시교육청은 조희연 교육감이 북한 교육성과 북측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에 '서울-평양 교육교류사업' 제안서를 전달해 "적극 협의·검토하겠다"는 취지의 답변을 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조 교육감은 12~13일 금강산에서 진행된 '남북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2019년 새해맞이 연대모임'에 참석해 북측 관계자들을 만났다.

서울-평양 교육교류사업은 남북 학생·교사 상호방문 등 10개 세부사업으로 구성됐다.

jylee2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