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 양양국제공항을 모기지로 항공운송사업 면허를 신청한 플라이강원이 양양군에 사옥을 건립한다.

도의 다양한 관광자원을 활용,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하는 등 본격적으로 업무를 진행하려는 것이다.

항공운송사업 면허 취득과 동시에 착공하고자 양양국제공항 인근 지역을 중심으로 적합한 부지를 검토 중이다.

회사 이미지, 주변 조화를 고려해 전체면적 3천306㎡ 규모로 설계는 마쳤다.

항공기 10대를 운영하는데 필요한 인력을 수용하기에 충분한 규모다.

사옥에는 사무실과 객실, 운항, 통제, 전산실 등 회사 업무에 필요한 모든 부문이 입주한다.

플라이강원은 계획대로라면 7월에 입주할 예정이다.

주원석 플라이강원 대표는 14일 "사옥 건립은 회사가 여러 차례 강조한 '강원도와 더불어 성장'이라는 약속을 이행하는 첫걸음이 될 것"이라며 "도를 세계적 관광지로 발전시키기 위한 전초기지 역할을 플라이강원이 담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플라이강원은 앞으로 항공기 10대를 운영하면 항공 및 이와 연계된 관광사업으로 도내에 약 4만개의 일자리가 생겨나고, 4조원의 경제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또 지난달 말 국제운송사업자 면허 신청 2차 추가 보완서류를 국토부에 제출했다.

국토부는 5곳을 대상으로 막바지 심사 중으로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다음 달까지는 저비용항공사(LCC) 면허심사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limb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