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올림픽 은메달 따낸 코스서 16일부터 월드컵 출격

(평창=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한국 스키 사상 첫 올림픽 메달리스트인 스노보드 알파인 국가대표 이상호(24)가 2018-2019시즌의 부진을 털고 자신의 이름이 걸린 슬로프에서 다시 한번 선전을 다짐했다.

이상호는 14일 강원도 평창 휘닉스 호텔에서 열린 국제스키연맹(FIS) 스노보드 월드컵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번 시즌 부진이 있었지만, 평창올림픽에서 좋은 성적을 냈던 것처럼 이번 대회에서도 좋은 결과를 얻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이상호는 16∼17일 이곳의 '이상호 슬로프'에서 열리는 월드컵에 출격한다.

2018-2019시즌 9번의 월드컵 중 하나로, 평창올림픽 평행대회전 경기가 열린 그 코스에서 개최된다.

이상호가 지난해 2월 24일 한국 스키의 올림픽 출전 역사상 첫 메달을 은빛으로 장식한 것을 기념하고자 '이상호 슬로프'로 이름이 붙여졌다.

자신의 이름이 붙은 코스에서 뜻깊은 대회를 앞두고 최근 이상호의 흐름이 좋지는 않았다. 이번 시즌 월드컵에서 16강에 오른 것이 한 번뿐이고,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예선을 통과하지 못했다.

이상호는 "올림픽 때 장비를 바꾸는 게 리스크가 커서 그 이후에 바꿨는데, 월드컵 시즌 시작 전 준비를 충분히 하지 못했다"면서 "아직 완벽하게 모든 기량을 뽐낼 만큼 올라오지 않은 것 같다"고 자평했다.

그는 "내·외부적으로 좋지 않은 상황이 여러 가지 겹쳐서 스트레스를 많이 받은 게 사실"이라면서도 "항상 좋을 수만은 없다는 생각으로 이겨내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songa@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