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이창한 신임 제주지방법원장은 14일 훼손된 법원의 신뢰를 충실한 법원 본연의 임무수행을 통해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법원장은 이날 취임식에서 "사법부는 지금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이라는 커다란 위기에 처해있다"며 "성심을 다한 충실하고 적정한 재판을 통해 국민이 재판의 절차와 결과 모두에 수긍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번 훼손된 법원의 신뢰를 다시 회복하는 데 얼마나 많은 시간이 필요할지 현재로서는 짐작조차 하기 어렵다"며 "이럴 때일수록 우리는 법원 본연의 임무에 더욱 충실해야 한다"고 말했다.

사법고시 23회 출신인 이 법원장은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해 광주지법 판사, 광주고법 판사, 대법원 재판연구관, 광주지법 부장판사, 광주고법 부장판사 등을 역임했다.

bj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