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정운찬 KBO 총재는 14일 서울 강남구 도곡동 야구회관에서 넥센타이어 강호찬 대표이사에게 감사패를 증정했다.

KBO는 넥센타이어가 2010년부터 작년까지 9년간 히어로즈 구단의 네이밍스폰서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제시했다고 평가하고 기업의 스포츠마케팅이 스포츠 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모범 사례를 남긴 것에 감사패를 수여했다고 설명했다.

cany990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