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연합뉴스) 김효중 기자 = 경북 안동문화관광단지 유교랜드에 독립운동 이야기를 소재로 한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콘텐츠 체험관 '놀팍'이 들어섰다.

14일 안동시와 경북문화콘텐츠진흥원에 따르면 8억3천만원을 들여 독립운동 상징인 임청각과 석주 이상룡 선생 만주 독립운동 과정을 교육용 VR·AR 콘텐츠로 개발해 유교랜드 1층에 놀팍을 구축했다.

정식 개관에 앞서 초청자와 유교랜드 방문객을 상대로 오는 17일까지 체험관을 시범 운영한다.

이들 체험평가를 반영해 프로그램을 보완한 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3월 1일 문을 연다.

시와 경북문화콘텐츠진흥원은 놀팍 개관과 연계해 임청각 역사체험 콘텐츠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독립운동 관광코스 개발, 투어카드 제작·배포 등으로 관광객 유치에도 힘쓸 계획이다.

안동시 관계자는 "놀팍은 문화산업 육성과 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다"며 "학교, 기관단체와 가족 단위 관광객이 많이 찾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kimhj@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