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14일 오전 11시 6분께 부산 사하고 하단동 한 아파트 계단에 분홍색 가루가 쏟아져 있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해당 층 출입을 통제하고 가루 성분을 확인하기 위해 소방특수구조단과 낙동강환경유역청에 합동 감식을 요청했다.

화학반응 검사 결과 유해물질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분홍색 가루의 정확한 성분을 확인하기 위해 국과수에 감정을 의뢰하고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폐쇄회로(CC) TV 등을 조사하고 있다.

handbrother@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