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호남의병의 구국 충혼을 기리고 의병 역사를 정립하기 위한 '호남의병 역사공원'이 조성된다.

전남도는 올해 1억 원을 들여 '호남의병 역사공원 기본계획 연구용역'을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연내에 용역을 마무리하고 내년 실시설계에 들어갈 예정이며 소요예산 13억 원은 2020년 국고 지원을 건의할 방침이다.

호남의병 역사공원은 33만㎡ 부지에 건물 연면적 1만 6천500㎡ 내외로 구상하고 있다.

기념관·전시실·테마파크·상징조형물·학예실·교육관·편의와 놀이시설 등이 들어선다.

역사기념관이라는 무겁고 정형화된 틀을 벗어나 누구나 찾아와 보고 듣고 체험하며 쉴 수 있는 친근한 공간으로 꾸밀 예정이다.

사료나 유물 기증자의 뜻을 기리기 위한 기증자 전시실, 각종 행사 등과 연계한 기획 전시실, 남도 역사 북카페, 미니어처 전시실, 어린이 전용 체험관 등도 함께 갖춘다.

사업 대상지는 역사적 상징성·접근성·부지 확보와 개발 용이성·주변 관광지와 연계성 등 다양하고 객관적인 평가지표를 용역으로 확정하고 시군 공모를 거쳐 선정한다.

이 사업은 최근 김영록 전남지사가 "의병들의 충혼을 기리고 교육·관광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호남의병 역사공원을 조성하라"고 특별 지시한 데 따른 것이다.

호남은 임진왜란에서부터 3·1운동 이전까지 전국에서 가장 많은 의병이 외세의 침탈에 맞서 싸웠음에도 유적·사료 등의 조사·연구가 부족한 형편이다.

국가나 지방정부 차원에서 그들의 충혼을 기리고 추모하는 현창시설도 전혀 없어 의로운 고장이라는 이름이 무색한 실정이다.

김명원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호남의병 역사공원 조성으로 이분들의 큰 뜻을 기리고 역사를 바로 세우는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bett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