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친형 강제입원 아닌 강제진단…가슴 아파"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서울=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14일 '친형 강제입원' 혐의와 관련해 "법에 따른 의무를 이행한 것이고, 강제입원이 아닌 강제진단 사건"이라고 거듭 주장했습니다.

이 지사는 이날 '친형 강제입원'에 대한 법원의 첫 심리를 앞두고 법정에 출두하기에 앞서 "이 사건은 어머니의 요청으로 친형의 강제진단 절차를 밟다가 중단한 것"이라며 "형님의 명백한 정신질환을 증명해야 하는 게 가슴 아프고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영상 : 연합뉴스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