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14일 김천상공회의소에서 IBK기업은행과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체결하고 중소기업을 공동 지원·육성하기로 했다.

두 기관은 2017년 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자금 100억원을 만들어 저금리로 지원해오다 호응을 얻자 100억원을 추가 조성하기로 했다.

지원대상은 도내 사업장을 둔 성장 가능성이 높은 일자리 창출 또는 고용 예정 기업이다.

기업에 최대 5억원까지 융자 지원하며 기업 신용도에 따라 산출 금리에서 1.35%p를 감면해준다.

또 기업 거래 기여도, 담보 등을 반영해 최대 1.4%p까지 추가 감면 혜택을 준다.

자금을 지원받은 고용 예정기업이 기업은행 취업포털을 통해 정규직을 채용하면 1인당 최대 100만원까지 주고 신규 취업자에게는 1인당 30만원의 취업 성공 축하금도 제공한다.

대출을 희망하는 중소기업은 가까운 IBK기업은행 지점으로 문의하면 된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중소기업이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하고 기업 일자리도 적극적으로 챙기겠다"고 말했다.

har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