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50대 남성이 아파트에서 도시가스를 고의로 누출시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 중이다.

14일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11시 30분께 경기도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주민들이 "가스가 새는 냄새가 난다"며 도시가스 업체에 신고했다.

아파트의 집 한곳에서 가스가 비정상적으로 많이 사용되고 있다는 점을 포착한 업체 관계자는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과 소방관들이 잠긴 문을 개방하고 집 안으로 들어갔을 때는 도시가스 밸브가 고의로 잘려져 있었고 다른 호스와 연결돼 방 안까지 이어져 있었다.

방 안에는 집주인 50대 A씨가 의식을 잃고 쓰러져 있었다.

경찰과 소방관들은 인근 주민을 대피시키고, 집 안에 가득 찬 가스를 환기하는 등 안전 조치를 취했다. 다행히 폭발 등 인명 사고는 없었다.

병원으로 옮겨진 A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사건 직전 지인에게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A씨에 대해 가스방출죄 혐의로 형사 입건을 검토하고 있다.

『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

jhch79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