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파전 계속되면 경쟁력 없는 후보 선출로 패배할 가능성 커"

(통영=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4월 3일 열리는 통영·고성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홍영두 예비후보가 당내 단일화를 통한 후보 선출을 촉구하고 나섰다.

홍 예비후보는 14일 통영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다가오는 보궐선거 승리를 위해 경쟁력 있는 후보로 단일화를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현재 통영·고성 선거구에 민주당 예비후보 5명이 출마를 선언해 선의의 경쟁을 벌이고 있다"며 "이런 5파전이 계속되면 인지도만 높고 경쟁력 없는 후보가 선출돼 본선에서 민주당이 패배할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어 "출마를 선언한 다른 후보들에게 보궐선거 승리를 위해 단일화할 것을 공개적으로 요구한다"며 "조만간 예비후보들이 협상 테이블에 앉아 단일화 방식에 대해 논의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통영·고성 보궐선거 민주당 예비후보는 홍 예비후보를 포함해 양문석·홍순우·김영수·최상봉 등 총 5명이다.

home1223@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