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연합뉴스) 백도인 기자 = 전북도가 농어촌의 방치된 빈집을 고쳐 서민과 문화 활동가에게 빌려주는 '희망하우스 빈집재생사업' 프로젝트를 한다.

주택당 최대 2천만원을 지원해 리모델링한 뒤 최대 5년간 무료로 빌려주는 사업이다.

건물주는 대신 이 기간에 집을 무상으로 제공해야 한다.

입주 대상은 저소득층과 귀농·귀촌인, 장애인, 신혼부부 등이다.

작가와 예술인들이 만화방, 공부방, 마을 책방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올해 16억원을 들여 주택 80동을 희망하우스로 고친다.

전북도 관계자는 "흉물로 방치되는 빈집을 서민의 보금자리와 다채로운 문화공간으로 탈바꿈시키려는 시도"라며 "앞으로도 사업을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oin100@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