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오스트리아 정상회담…쿠르츠 "핵 비확산·군축 협력해야" 제안에 문대통령 호응
R&D·ICT 분야 협력도 논의…브렉시트 등 유럽 정세도 의견 교환
문대통령 "불행한 역사 직시하는 게 미래지향적 발전의 토대"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오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에서 제바스티안 쿠르츠 오스트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을 했다.

쿠르츠 총리는 2017년 취임 당시 31세, 현재 33세로 세계 최연소 총리이며, 이날부터 1박2일 일정으로 한국을 공식 방문 중이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쿠르츠 총리에게 "지난해부터 남북 및 북미 정상회담을 통해 한반도에 평화의 새 시대가 열리고 있다"고 설명하고, 오스트리아가 한반도의 안정과 평화 정착을 일관되게 지지해 준 것에 사의를 표했다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 오스트리아 총리와 정상회담…"역사 직시하는 게 미래발전 토대"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쿠르츠 총리는 한반도의 긴장 완화와 평화를 이끌어낸 문 대통령과 한국 정부의 노력을 높게 평가하면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대한 확고한 지지 의사를 표했다.

이어 양 정상은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하면서,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김 대변인은 전했다.

쿠르츠 총리는 특히 "오스트리아는 그동안 국제사회의 군축 관련 조약에서 선도적 역할을 했다"며 "세계적 군축과 핵 비확산을 위해서는 핵강국의 양보와 의식의 변화가 필요하다. 국제사회의 파트너들과 함께 오스트리아와 한국이 협력을 해나가자고"고 제안했다.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쿠르츠 총리의 말에 전적으로 공감한다"며 "북한의 비핵화가 선결되면 오스트리아의 노력에 우리도 합류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 1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오스트리아에는 유럽안보협력기구(OSCE)와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있다"며 오스트리아와 한반도 평화에 대해 논의하는 것은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양 정상은 또 양국 관계 발전 방안에 관해 폭넓게 협의했다.

우선 양 정상은 보호무역주의 추세 속에서도 지난해 양국 교역이 사상 최고치(약 29억 달러)를 기록한 것을 환영하고, 앞으로도 한-유럽연합(EU) 자유무역협정(FTA)을 바탕으로 교역이 더욱 확대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미래형 자동차 등 첨단산업 분야를 중심으로 최근 한국 기업들의 대(對) 오스트리아 투자가 확대되는 것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상호 투자 확대를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기초과학 분야에서 노벨상 수상자를 다수 배출한 오스트리아와 연구개발(R&D)·정보통신기술(ICT) 분야에 강점을 가진 한국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함께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나가자고 제안했고, 쿠르츠 총리도 이 분야의 선도국인 한국과의 경험 공유 등 긴밀한 협력을 희망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한국은 올해 3월 세계 최초로 일반인 대상 5G 상용화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인데 오스트리아가 추진 중인 5G 상용화 정책에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쿠르츠 총리는 "한국의 놀라운 성장, 특히 한국의 혁신력에 감탄하고 있다. 교류를 통해 한국과 오스트리아가 많은 것을 서로 배워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오스트리아가 지난해 하반기 EU 의장국으로서 많은 기여를 한 데 대해 평가하고, 양 정상은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등 최근 유럽 정세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본격적인 정상회담에 앞서 인사말에서는 과거사와 관련한 언급을 내놓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쿠르츠 총리가 작년 오스트리아 공화국 수립 100주년 기념식에 홀로코스트(나치의 유대인 대학살) 생존자 80명을 초청해 '과거 역사를 직시하고, 과거 나치에 동참했던 책임을 인정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말씀하신 것에 대해 깊이 공감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정의와 진실의 원칙 아래 불행한 과거의 역사를 직시하는 것은 미래지향적인 발전의 토대가 된다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도 올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됐다"며 "양국이 지난 100년의 역사를 바탕으로 앞으로도 밝은 미래를 함께 만드는 데 협력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hysup@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