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전북도 무형문화재 제25호인 기세배놀이 시연행사가 16일 오후 전북 익산시 금마면 기세배전수교육관에서 열린다.

기세배놀이는 정월에 익산지역 12개 마을 농부가 농기를 앞세워 마을을 돌며 세배를 교환하고 풍물과 기 놀이 등을 펼치는 전통행사다.

이는 풍년 농사와 마을 발전을 기원하고 주민 친목을 다지기 위한 것이다.

다른 지역이 마을 단위로 개최하는 반면 익산지역 기세배놀이는 여러 마을이 합동해 진행한다.

익산 기세배놀이는 과거 놀이에 직접 참여한 노인들의 고증을 통해 본래 모습을 재연했으며, 6개 마을에서 전승된다.

전승 단체인 익산기세배회는 매년 1차례 공개 행사, 전수 교육, 시연 등을 하고 있다.

소월례 회장은 "사라져가는 전통 문화유산을 널리 알리고, 선조들의 공동체 문화와 신명 나는 민속놀이를 즐기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월 대보름(19일)을 앞둔 시연 당일에 달집태우기, 부채춤, 남도민요, 판소리, 한량무 등도 곁들여진다.

k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