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의회, 명칭조례 처리 가결…이달 말 준공 올해 프로야구 시즌 개막 전 오픈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에 연고를 둔 프로야구단 NC다이노스의 홈구장으로 사용될 새 야구장 이름이 '창원NC파크 마산구장'으로 결정됐다.

창원시의회는 14일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새 야구장 명칭을 '창원NC파크 마산구장'으로 정한 체육시설관리 운영조례 일부 개정안을 가결했다.

명칭에 반대하는 의견이 있어 표결로 조례안을 처리했다.

재적의원 44명 중 41명이 출석해 27명이 찬성했다.

반대는 12명, 기권은 2명이었다.

창원시 마산회원구 양덕동 옛 마산종합운동장을 헐고 그 자리에 들어선 새 야구장은 이달 말 준공해 2019년 프로야구 시즌 개막 전 문을 연다.

이 사업에는 국비와 지방비, NC다이노스 분담금 등 1천270억원이 들어갔다.

현재 공정률 97%다.

조경을 제외한 야구장 자체 공사는 모두 끝났고 조명탑, 기계설비 시운전을 하고 있다.

seam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