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최근 계속된 건조한 날씨로 대형산불이 날 위험이 커지자 동부지방산림청이 대관령을 찾아 산신제를 지냈다.

동부산림청은 14일 강원 평창군 대관령면 횡계리 대관령 산신당과 국사성황당에서 봄철 산불로부터 산림을 보호하고, 산림 사업장의 안전을 기원하는 산신제와 제례를 봉행했다.

산신 제례에는 최준석 동부산림청장, 김동성 평창국유림관리소장, 임용진 강릉국유림관리소장 등 100여 명이 참가했다.

최준석 동부산림청장은 "예년보다 강수량이 적고 건조한 날씨가 지속해 산불 발생 위험이 높다"며 "산불 등 각종 산림재난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주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겠다"고 설명했다.

dmz@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