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4·미국)가 광고 영상에서 한국어로 "좋아요, 최고예요"라고 말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브리지스톤골프 한국 수입 총판을 담당하는 석교상사는 14일 "우즈와 브라이슨 디섐보, 맷 쿠처, 프레드 커플스 등이 출연하는 브리지스톤골프 볼 광고에서 이들이 한국어로 직접 팬들에게 인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브리지스톤골프 소셜 미디어 등을 통해 공개된 영상을 보면 우즈는 "좋아요, 최고예요"라고 한국어를 구사하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운다.

석교상사는 "브리지스톤골프 일본 본사와 미국 지사, 선수 에이전트 회사 등과 긴밀한 협조 관계를 구축해 이 이벤트를 성사시켰다"고 세계적인 톱 랭커들이 한국어로 광고에 등장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필드의 신사'로도 유명한 커플스는 영상 말미에 역시 한국어로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라고 인사하며 손을 흔들었다.

이 광고에 출연한 선수들 가운데 우즈와 커플스는 올해 12월 호주에서 열리는 프레지던츠컵에 미국 대표팀 단장과 부단장을 맡을 예정이기도 하다.

emailid@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