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5세 임원철 씨, 15일 한남대 졸업식서 총장 공로상 수상 예정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도전하겠다는 의지와 열정만 있으면 나이는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아요."

15일 열리는 대전 한남대학교 학위수여식에서 고희를 훌쩍 넘긴 한 만학도가 학사모를 쓴다.

주인공은 이 대학 도시부동산학과를 졸업하는 임원철(75) 씨다.

임씨는 75세 만학도라는 사실보다는 랩을 좋아하고 즐기는 '할아버지 래퍼'로 유명하다.

랩을 즐겨 듣고 직접 랩을 부르는 임씨는 대학 랩 동아리 토네이도 활동을 비롯해 각종 TV 프로그램에서 랩을 선보이며 화제의 인물이 됐다.

평소 복장도 유명 래퍼를 연상케 한다.

17살 때부터 아버지와 함께 건축자재 생산업에 종사한 그가 공부를 시작한 것은 환갑이 훌쩍 지난 65세 때부터다.

못다 한 공부를 하기 위해 모든 사업을 내려놓고 학력 인정 평생교육시설인 대전 예지중·고교에 입학해 교육 과정을 마쳤다.

이후 2015년 한남대 도시부동산학과에 입학하며 손주 나이대 학생들과 함께 15학번 대학 생활을 시작했다.

임씨는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에서 랩으로 본인 소개를 하는 등 젊은이의 문화에 스며들기 위해 노력했다.

그에게 있어 랩은 젊은 학우들과 이어주는 도구인 동시에 외롭고 어려운 학업을 포기하지 않고 완주할 수 있게 한 원동력이었다.

랩을 향한 그의 열정은 대단했다.

대학 생활을 한남대 축제 무대는 물론 지상파와 케이블 방송에 출연하며 랩 솜씨를 뽐냈다.

여기에 생활 형편이 어려운 학우들을 위해 써 달라며 4년 동안 매달 5만원씩 장학금을 기탁하기도 했다.

졸업과 함께 다시 세상에 나오는 임씨는 '대한민국 자유여행'이라는 새로운 도전을 세웠다.

그는 "세상은 도전하는 무대 같다. 부딪치고 성공할 때 희열을 느낀다"며 "남은 삶을 보다 즐겁게 더 부딪쳐 보려고 한다"고 말했다.

한남대는 15일 열리는 2018학년도 전기 학위수여식에서 임씨에게 총장 공로상을 줄 계획이다.

jkh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