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전주시가 특례시로 지정받기 위해 충북 청주시와 연대를 추진하고 각종 세미나를 여는 등 당위성 확산에 주력하기로 했다.

특례시는 기초단체의 지위를 유지하면서 광역시 수준의 행정·재정적 자치권을 갖는, 광역지자체와 기초지자체의 중간의 새로운 형태의 도시다.

정부는 지방자치법 개정을 통해 광역시가 아닌 대도시에 대해 '특례시' 지정을 추진 중이지만, 지정 기준을 100만명 이상으로 특정해 전주시 등 일부 지자체의 반발을 사고 있다. 

전주시는 오는 19일 전주 팔복예술공장에서 열리는 전북 시장·군수협의회 회의에 '전북 발전을 위한 전주 특례시 지정'을 정식 안건으로 제출한다고 14일 밝혔다.

그동안 광역시가 없다는 이유로 정부 지원 등에서 차별을 받아온 전북이 한목소리로 전주 특례시 지정을 촉구할 수 있도록 도내 시·군과 협력을 강화하려는 취지다.

또 25일에는 국회에서 한국지방자치학회와 공동으로 특례시 지정 관련 세미나를 개최하는 데 이어 특례시 지정을 희망하는 청주시와 연대하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일반 시(市) 지위로 광역시 수준의 행정수요를 감당하는 전주시(65만명)와 청주시(84만명)가 협력, 광역시가 없는 지역의 중추도시를 특례시로 지정받을 수 있도록 하려는 것이다.

전주시 관계자는 "단순 인구수만으로 특례시를 지정하려는 행정안전부의 '지방자치법 전부개정 안'은 지방자치단체의 실질적인 행정수요와 재정 규모, 유동인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반드시 재검토돼야 한다"며 "전주시가 특례시로 지정받도록 모든 방법을 동원하겠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