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시리아에서 활동하는 알카에다 계열 극단조직 소속 우즈베키스탄인들이 한국행을 모색하고 있다고 유엔이 보고했습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이달 초 공개한 '이슬람국가·알카에다 관련 안보리 위원회 보고서'에 따르면 시리아 내 알카에다 계열 무장조직의 우즈베키스탄인 가운데 '다수'가 터키를 거쳐 한국으로 가게 해달라고 요청했는데요.

14일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이번 보고서 공개 후 한국 법무부는 제3국에서 한국 비자를 신청하는 우즈베키스탄인의 체류자격 심사를 철저히 하라고 재외 공관에 주문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영상으로 보시죠.


<영상: 로이터·연합뉴스TV>
<편집: 최서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