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계반도핑기구, 북한반도핑위원회 '비준수 단체'로 분류

송고시간2019-02-14 16: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계반도핑기구, 북한반도핑위원회 '비준수 단체'로 지정
세계반도핑기구, 북한반도핑위원회 '비준수 단체'로 지정

[세계반도핑기구 홈페이지 캡처]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세계반도핑기구(WADA)가 북한반도핑위원회를 세계 도핑 기준을 따르지 않는 '비준수 단체'로 분류했다고 14일(한국시간) 홈페이지에 발표했다.

북한에서 자체로 시행하는 도핑 결과를 믿을 수 없다는 결론으로 북한 선수들이 앞으로 각종 국제대회 참가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WADA 집행위원회는 지난해 9월 북한에 4개월 이내에 (위반 활동을) 시정하지 않으면 별도의 절차 없이 자동으로 '비준수 단체'로 분류하기로 했다.

4개월이 지나서도 방침을 따르지 않자 WADA는 지난 1월 21일 비준수 국가 지정과 관련해 북한에 최후통첩했다.

북한반도핑위원회는 통첩 후 21일간 위반 내용 시정은 물론 이의제기도 하지 않았다.

이에 따라 WADA는 권리 회복 때까지 북한반도핑위원회의 회원 자격을 박탈하기로 했다.

WADA의 제재에 따라 북한반도핑위원회는 WADA 관련 행사에 참석할 수도 이를 주최할 수도 없다.

또 WADA의 금전적인 지원도 못 받는다.

북한반도핑위원회의 시료 분석은 승인받은 제3 기관의 관리·감독 대상이 된다.

감독 기관이 1년에 최대 6차례 현장 방문하는 비용은 모두 북한반도핑위원회의 몫이다.

WADA는 이런 사실을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알렸고, 15일 IOC 주재로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남북 2020년 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 논의에서 의제로 다뤄질 것이라고 소개했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