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옐로하우스' 종사자들, 이주보상비 촉구…1인 시위 돌입

송고시간2019-02-14 17: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구 자활지원금 실효성 없다"…30여명 릴레이 시위

기자회견하는 옐로하우스 종사자들
기자회견하는 옐로하우스 종사자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유일한 성매매 집결지인 미추홀구 '옐로하우스' 종사자들이 14일 인천시 미추홀구청 앞에서 실효성 있는 이주 보상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2019.2.14 chamse@yna.co.kr (끝)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의 유일한 성매매 집결지인 미추홀구 '옐로하우스' 종사자들이 14일 실효성 있는 이주 보상 대책을 촉구하며 1인 시위에 나섰다.

옐로하우스에서 종사하는 성매매 여성 30여명은 이날 인천시 미추홀구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 세금으로 만들어진 구의 지원금을 절대 원하지 않는다"며 "수년간 우리가 번 돈으로 호의호식한 업주와 지주들로부터 정당하게 이주 보상금을 받겠다"고 밝혔다.

또 "적게는 5년에서 길게는 20년 동안 옐로하우스에서 일하면서 업주는 10 중 6의 몫을 떼 갔다"며 "이제는 재개발 이익을 위해 성매매 여성들에게 한 푼의 이주보상비 없이 나가라고 한다"고 말했다.

이들 옐로하우스 이주대책위원회는 이날 오후부터 구청 앞에 천막을 치고 무기한 1인 시위에 들어간다.

업주들로부터 정당한 퇴직금 명목의 이주 보상금 지급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 철거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해 구가 이곳 성매매 종사 여성들의 자활 지원 명목으로 1년간 최대 2천260만원을 지급한다는 계획이 알려지면서 각종 비난 여론이 집중됐다.

구는 올해 예산 9천40만원을 편성했으며, 이는 최대 4명까지 지원할 수 있는 규모다.

그러나 옐로하우스 종사자들은 사전 협의도 없이 지원책이 마련된 데다 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대상도 한정적이라는 이유로 실효성이 없다고 반발해왔다.

이주대책위 관계자는 "자활지원금 내용이 공개되면서 우리만 온갖 비난을 받고 조합 측은 '구에서 지원금을 주는데 왜 보상금을 달라고 하느냐'고 한다"고 호소했다.

미추홀구 관계자는 이에 "구는 성매매 종사자들의 탈성매매를 위해 지원금뿐만이 아니라 자활을 위한 여러 지원을 하는 것"이라며 "신청 의사가 있는 종사자에 한해 자활지원금을 지원하는 만큼 사업은 계속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옐로하우스는 1900년대 초 인천항 주변에서 일본인을 상대로 영업하던 홍등가 '부도 유곽'이 1962년 숭의동으로 이전하면서 형성됐으나 현재 7개 업소와 종사자 30여명이 남아있다.

옐로하우스가 있는 숭의동 숭의1구역 1단지 일대(1만5천611㎡)에는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다.

숭의1구역 지역주택조합은 업소들이 이주한 건물 20여곳부터 석면 조사를 하고 있으며, 구에서 철거 명령이 떨어지면 본격적인 철거 작업에 들어갈 계획이다.

chams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