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릉시민단체, 부녀회장 협박 공무원 철저한 조사 촉구

송고시간2019-02-14 17:4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강원 강릉시의 한 면사무소 부면장(총무계장)이 부녀회장을 협박하고 성추행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시민단체들이 철저한 조사를 촉구했다.

갑질(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갑질(PG).[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함께 하는 시민' 등은 14일 성명에서 "총무계장이 휴일에 마을 부녀회장을 술자리로 불러낸 뒤 협박과 성추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피해자와 주민이 항의하는 일이 벌어졌다"며 "이런 의혹들이 사실이라면 문제의 원인부터 철저하게 조사해 법의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 "공직자의 윤리가 바로 서도록 촉구한다"며 "이 문제가 바르게 처리돼 부녀회장의 인권이 제대로 보호되는지 끝까지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부녀회장인 A씨는 "총무계장이 지난 9일 불러서 갔더니 '나를 불편하게 하면 바로 (강릉)시로 들어가서 딸을 가만두지 않겠다. 그러면 딸이 어떤 영향을 받겠느냐'고 협박했다"며 "이어 손을 잡더니 목을 껴안고 성추행을 했다"고 주장했다.

강릉경찰서는 부면장의 협박성 발언 및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수사에 착수했다.

dmz@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