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KBO리그 삼성 라이온즈가 한화이글스와 첫 스프링캠프 연습경기에서 웃었다.

삼성은 14일 일본 오키나와 고친다구장에서 5타수 3안타 1타점을 기록한 최영진을 앞세워 8-7로 승리했다.

삼성은 0-0으로 맞선 2회초 2사 2루에서 박찬도의 적시타로 선취득점을 기록했지만 3회 선발투수 최채흥이 흔들리면서 1-1 동점을 내줬다.

삼성은 4회와 5회에 한점씩 기록하며 3-1로 앞섰는데 5회에 두 점, 7회에 한 점을 헌납하면서 3-4로 밀렸다.

승부는 8회에 갈렸다. 삼성은 한화 마운드가 흔들리는 틈을 타 사사구 5개와 안타 3개로 대거 5득점을 올려 승기를 잡았다.

해외파 출신 유격수 이학주는 삼성 유니폼을 입고 처음으로 실전 경기에 나와 3타수 1안타 1득점을 기록했다.

선발투수 최채흥은 3이닝 1실점(비자책점)을 기록했다. 이어 김대우, 안도원, 홍정우, 문용익, 최지광이 마운드를 책임졌다.

한화에선 선발투수 김성훈이 3이닝 1실점을 기록했고 장민재, 송창식, 김진욱, 박윤철, 박상원이 이어 던졌다.

한화 타석에선 김태연이 홈런 1개를 포함해 2타수 2안타 3타점으로 맹활약했다.

이학주는 경기 후 "첫 타석과 두 번째 타석에서 볼이 제대로 안 맞아 세 번째 타석에선 편하게 치자고 생각했다"라며 "아직 수비는 부족한 부분이 많은데, 안정적인 플레이를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cy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