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창=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14일 오후 3시 20분께 전북 고창군 아산면의 한 양계장에서 불이 나 닭 9만여 마리가 폐사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양계장 8개 동과 닭 9만여 마리, 소나무 30그루 등이 타 총 4천500여만원(소방서 추산)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불은 40여분 만에 진화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적 원인으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양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전북소방본부 제공] 유튜브로 보기

do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