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5·18민주화운동 3개 단체가 공법단체 지정을 위해 국가보훈처와 논의에 나선다.

14일 5월 단체 등에 따르면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 각 대표는 15일 5·18기념문화센터에서 국가보훈처 관계자들과 면담할 예정이다.

3단체는 '5·18민주유공자 예우 및 단체설립에 관한 법'에 단체설립 조항을 추가하는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날 면담에서 공법단체 지정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이 하나로 모이면 곧바로 입법절차에 들어가게 된다.

5·18 39주년이 되는 이번 5월까지 관련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목표로 하고 있다.

5·18부상자회 김후식 회장은 "공법단체 지정 방안에 여러 방법이 있다"며 "단체들과 의견 정리가 잘 되면 (입법을) 제안하는데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iny@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