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그룹 워너원 출신 강다니엘(23)이 인터넷에 악성 게시글을 올린 누리꾼을 고소했다.

소속사 LM엔터테인먼트는 14일 악의적인 내용의 글을 게시한 누리꾼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형사상 모욕죄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고소 대상이 된 악플러들은 온라인에서 외모 비하, 성적 수치심을 느낄 만한 발언 등 모욕적인 내용의 글을 지속해서 게시했다.

소속사는 "강다니엘이 강남경찰서에 직접 출석해 고소인으로 조사를 받았고 이 과정에서 피의자들이 게시한 각종 악성 게시글을 재차 확인하고 그간 피의자들의 악플 게시 행위로 인해 입은 정신적인 고충 등을 토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은 피의자들의 신원 파악을 위해 해당 사이트에 영장을 청구할 것임을 밝혔고, 피의자들의 신원이 파악되는 대로 소환할 예정"이라며 수사 진행 과정에서 피의자들과 일절 합의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mimi@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