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위대한 엄마' 이도연(48·전북)이 제16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에서 2관왕에 올랐다.

이도연은 14일 강원도 평창군 알펜시아리조트 바이애슬론 경기장에서 열린 크로스컨트리 여자 3㎞ 좌식 경기에서 9분 3초 40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그는 전날 여자 바이애슬론 스프린트 4.5㎞ 좌식 경기에서 우승한 뒤 이날 두 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도연은 19살이던 1991년 건물에서 떨어져 하반신이 마비됐지만 주저앉지 않았다. 스포츠를 통해 새로운 희망을 찾았다.

탁구와 육상에서 두각을 나타낸 이도연은 2013년 핸드사이클 선수로 전향했다.

불혹을 넘긴 나이에도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하계패럴림픽 로드 레이스에서 은메달을 차지하며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그는 리우 대회가 끝나자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을 겨냥해 노르딕 스키 선수로 또다시 변신했다.

그리고 출전한 모든 종목에서 포기하지 않고 완주해 많은 박수를 받았다.

크로스컨트리 남자 4㎞ 입식 종목에선 권상현(22·전북), 시각 종목에선 최보규(25·서울)가 각각 우승했다.

청각 부문에선 전용민(21·경기)이 3연패 금자탑을 쌓았다.

알파인 스키에선 대회전 남자 좌식 한상민(40·경기)이 회전 종목에 이어 이번 대회 두 번째 금메달을 획득했다.

경기도는 1만173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고 서울이 6천150점, 강원이 4천381점으로 뒤를 잇고 있다.

이번 대회는 15일까지 강원도와 경기도 일대에서 열린다.

cycl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