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5일(현지시간) 독일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과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갖는다고 외교부가 14일 밝혔다.

양 장관은 독일에서 열리는 뮌헨 안보회의 참석 계기에 열리는 이번 회담에서 한반도 정세 및 강제징용 피해자들에 대한 대법원 판결 문제 등 양국 간 관심 사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고노 외무상은 회담에서 한국 법원의 강제징용 판결과 관련해 우리 정부에 요청했던 '한일청구권협정상의 정부 간 협의'에 응할 것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한국은 "면밀히 검토중"이라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양 장관은 또 내주로 예상되는 북미 실무협상과 오는 27∼28일 베트남 하노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관련한 공조 방안도 협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한일 외교장관은 지난달 23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다보스 포럼 계기에 회담을 한 바 있다.

transi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