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KBS 1TV가 간판뉴스에서 전날 기상 정보를 전달하는 대형 방송사고를 냈다.

지난 13일 'KBS 뉴스9' 마지막 날씨예보 코너에서는 12일 기상 정보를 기준으로 예보한 내용이 전파를 탔다.

'기상 예보 재방송'이 된 셈으로, 초유의 사태였지만 기상캐스터와 앵커 등 방송관계자 누구도 눈치채지 못해 클로징 멘트에서도 사과는 없었다.

KBS는 마감 뉴스 때에야 '대형사고'를 인지하고 사과했고, 다음 날 'KBS 뉴스9'에서 다시 한번 사과했다.

엄경철 앵커는 전날 'KBS 뉴스9' 클로징 멘트에서 "어젯밤 9시 뉴스에서 전해드린 'KBS 날씨'가 제작진의 착오로 그 전날인 12일 제작물이 방송됐습니다.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립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워낙 초유의 사태인 데다가, 바로 조치가 이어지지 못한 데 대해 비판 여론이 일고 있다.

KBS 관계자는 "파일을 매핑해서 방송하는 형식이 도입된 지 오래되지 않았는데 이런 사고가 났다"며 "변명의 여지 없이 제작진의 실수다. 깊이 사과드린다"고 다시 한번 밝혔다.

lisa@yna.co.kr